SpringCamp 2014에 다녀왔다. SpringCamp에 가본 것은 처음인데, 참가신청 페이지의 컨퍼런스 소개글을 보면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서버 개발자들과 함께 가치있는 기술에 관한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고 참가한 사람들이 서로 '인연'을 만들고 시끌벅적하게 즐길 수 있는 '개발자들을 위한 축제'를 목표로 하는 컨퍼런스

"Spring"이라는 이름이 들어갔지만, 세션 내용들은 Spring Framework에 대한 이야기에 국한되지 않은 점에서 서버 개발자들의 지식, 정보의 "공유"라는 측면은 좋았다. 하지만, "인연"을 만드는 부분은 좀 아쉬웠다. 이런 컨퍼런스에서 그저 많은 사람들이 한자리에 있다고 해서 통성명하고 이야기를 나누게 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은 아닌 것 같다. 아무래도 중간에서 소개하는 사람이 있지 않으면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가기가 쉽지 않은데 이런 점이 좀 더 고민되어야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 들은 발표를 간단히 정리해본다.


조금 더 좋은 개발자가 된다는 것 : 컨퍼런스 발표자가 된다는 것 - 박용권

일종의 기조 연설같은 느낌의 발표였는데, 요지는 이런 자리에서 발표하는 것을 망설이지 말라는 내용이었다.


설계도구 실전 활용 사례 - 안영회

설계도구를 활용하는 것까지는 아직 검증이 되지 않아서 이미 공지된 제목의 발표를 하지 못하고 주제를 바꿨다는 설명을 발표에 앞서 하면서 "실용적 소프트웨어 설계를 위한 근본적인 질문들"이라는 제목으로 발표가 진행되었다. 갑자기 주제가 바뀌었다는 말을 들어서인지 발표를 들으면서도 이상하게 집중도 어렵고 이해도 어려웠다. (그냥 내가 설계에 대해서 아는게 없어서..) 그래도 몇가지 기억에 남는 것만 적어본다.

  • 설계시 사용하는 용어의 통일이 중요하다.
  • 소프트웨어는 계속 변화하는 유기체이다.
  • 완벽하게 설계를 하겠다는 결벽증은 버리자.
  • 새로운 개발자는 코드를 파악하고 "멘탈 모델"을 그리는게 중요함


스프링 어플리케이션의 문제해결 사례와 안티패턴 - 정상혁

아주 명확하고 실제로 도움이 될만한 팁을 전수받는 느낌의 발표였다. View cache 기능 관련해서 Spring에 패치된 코드는 간단한 캐쉬를 구현하기에 좋은 예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았고, XXE Injection이라는 것을 처음 들어봤다. 자세한 내용은 발표 자료가 공개되면 보면 될 것 같다.

발표 내용과는 관계없지만, 우분투 노트북으로 데모도 보여주면서 발표하는 모습이 자연스러워서 인상적이었다.


실시간 알림 기능 구현 사례 - 이연복

vert.x와 zookeeper를 사용한 푸시 서버를 구현한 사례였는데, BlazeDS와 Flex도 사용했다고 한다.


내가 파이썬을 선택한 이유 - 최윤석

자바(Spring Framework)을 버리고 파이썬(Django Framework)을 사용한 사례에 대한 발표였다. 제목인 "선택한 이유"는 빠른 개발 속도와 필요한 만큼만 배워서 쓸 수 있다는 점에 있었다. 라이브 코딩을 진행했는데 마치 예전에 루비온레일즈를 유명하게 만든 블로그 만들기 동영상을 보는 것처럼 빠르고 간편하게 코딩을 하는 모습을 체험할 수 있었다.


린 스타트업 하다가 "잘"망한 이야기 - 강규영

나에게 오늘의 최고의 발표를 꼽으라면 이 발표를 꼽을 것 같다. 서비스를 만들고, 발전시키다가, 정리하게 된 것 까지 순서대로 흥미롭게 이야기했다.

  1. 사용자 조사 : 경쟁 앱을 직접깔아서 사용자들에게 물어봤음 -> 여 - 매너("변태" 문제), 남 - 답장 중요함
  2. 디자인
  3. ?? (생각이 잘 안남)
  4. 프로그래밍 : GAE, Urban Airship
  5. 릴리스
  6. 마케팅 : 경쟁 앱을 통해서 메시지로 홍보함. 직접 홍보(X) 간접적인 메세지로 홍보(O)
  7. 중지 : 갑작스런 사용자 증가로 비용이 증가, 푸시 서비스 중단
  8. 점진적 개선 : OORP에 나오는 Bridge to New Town 패턴을 사용. memcached를 임시 저장소로 사용. Active 사용자의 정보를 구/신 저장소에 모두 저장하다가 Inactive 사용자는 batch로 마이그레이션.

사용자에게 중요한 요소로 파악된 요소 중 하나인 매너를 확보하기 위해서 수행한 것은 변태(적인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와의 전쟁이었고, 이것에 성공하지 못한 것이 발표자가 밝힌 사업 철수의 한 원인이기도 했다. "변태"를 퇴치하기 위해서 사용한 방법들로 기억나는 것을 적어보면,

  • 메시지 필터링 : 정확도는 낮지만 비매너 메시지를 다 잡는 필터A, 정확도가 높아서 확실한 비매너 메시지만 잡는 필터B
  • 유죄 추정의 원칙 : 남자의 경우 "변태"로 추정하고 답장을 받았을 경우에만 매너남일거라고 추정함
  • 신고 : 신고를 받으면 메시지 전송을 제한
  • 거짓 신고 방지 : 24시간 유지되는 DB에 한 사용자가 3번까지 할 수 있으며, 3명 이상이 신고하면 처리됨. 처리되면 추가 신고 가능해짐

그리고 또다른 사용자들의 요구 사항 중의 하나인 답장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은 성비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었다. 성비를 비슷하게 만들기 위해서 고안한 장치가 흥미로웠는데 발표자료가 공개되면 그림으로 다시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 대충 설명해보면 Active 남자가 보내는 메시지는 Active 여자에게만 보내고, 남는 것들은 쌓아둔 상태로 Inactive 여자에게 메시지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역할로만 기능하다가 Active로 전환되면 그때 보내는 방식이었다.

그 외에 여자 사용자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서 부영이에게 말풍선을 달아서 메시지를 작성하도록 했더니 5%의 실제 메시지 작성 증가가 있었다는 것이나, 수익구조로 부엉이 꾸미기를 계획했다든지 하는 내용도 있었고, 단문 분석을 위해서 자소분리 후 분석해서 좀 더 많은 정보를 분석할 수 있었다는 내용도 있었다.


즐거운 개발을 위한 스마트한 습관 - 강대권

Redmine + SonarCube + Jenkins = 자동화로 인한 개발 편의


비동기 그리고 이벤트 - 강지훈

비동기나 이벤트라는 것이 새로운 기술이 아니고, 어떤 서비스를 구현할때 적당한 알고리즘이나 솔루션보다는 요즘 유행하는 키워드에 맞는 것만 생각하려는 경향을 경계해야한다는 요지의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아직 공개된 발표자료도 몇 개 없지만, 관련된 링크를 모아봤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한나 - 개발자를 부탁해  (0) 2014.11.24
SpringCamp 2014  (0) 2014.05.31
Firefox 개발자 콘퍼런스 2014  (0) 2014.04.10
릭 채프먼 - 초난감 기업의 조건  (0) 2014.01.05

Firefox 개발자 콘퍼런스 2014가 있었다. 유료행사에 평일이었지만, Firefox OS에 관심이 좀 있었기때문에 가보았다. 딱히 정리할만한 내용은 없는 것 같고, 기억에 남는 것들을 키워드와 URL 위주로 나열해 본다.

라인앱 개발 사례 발표자가 발표 중 강조하는 것이 메모리였다. 메모리가 2G 이상은 되어야 앱 개발해서 쓸만한 폰이라고 이야기하더라.

기타 내용은 공식사이트에 동영상도 올라오니 참고하면 되겠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SpringCamp 2014  (0) 2014.05.31
Firefox 개발자 콘퍼런스 2014  (0) 2014.04.10
릭 채프먼 - 초난감 기업의 조건  (0) 2014.01.05
제프 앳우드 - 코딩 호러의 이펙티브 프로그래밍  (0) 2013.12.07

다음에서 주최하는 DevOn에 다녀왔다. 이전의 DevOn이나 다른 국내 개발자 컨퍼런스와는 다른 컨셉의 행사를 기획했다고 해서 그런 변화가 괜찮을지 반신반의했는데, 다녀와보니 이런 형태의 컨퍼런스가 개발자들에게 더 유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개발자들의 교류, 소통을 장려하는 측면에서 좋았다.

Processing 코드랩을 하나 듣고, 계속 부스를 돌아다녔는데, 동아리 후배들이 부스를 운영하고 있어서 거기도 들렀고, 냠냠이 전시도 들렀다. 다른 곳들도 돌아다니다보니 오랜만에 종광님도 센차유저그룹 부스에서 만났다.

여러 동아리 부스들에서 만났던 학생들이 인상적이었는데, 아직 어린 나이에 많은 것들을 시도해보는 모습이 부럽기도 하고, 나는 뭘 하고 있나 하는 생각에 자극도 되었다.

그 외에는 워드프레스사용자모임에서 사용해서 그런 퀴즈 플랫폼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예전에 한번 슬쩍 봤던 기억이 있는 AXISJ가 꽤 쓸만해 보였다. 그리고, 모바일 파이어폭스에서 동작하는 웹사이트를 데스크탑에서 디버깅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는 것도 새로 알게 되었다.

이번 행사에서 아쉬운 점을 하나 꼽자면 의외로 허술하게 만들어지고 운영된 행사 웹사이트였다. 아마 행사 기획 자체가 좀 색다른 형태라서 웹사이트 제작에 신경을 많이 쓰지 못한게 아닌가 싶을 정도였다. 결제와 가입은 있지만, 환불및 탈퇴는 없었고, 그 흔한 비밀번호 찾기도 없는 사이트에, 발표 세션별로 신청을 할 수 있게 한다는 공지와는 달리 행사 전체를 통째로 신청해야했다. 게다가 어떤 세션은 시간이 중복되는데도 신청이 되는 경우도 발견했다.

웹사이트도 그렇고 행사가 약간 산만한 느낌도 있어 강연을 찾아듣기는 어려웠지만 그만큼 우연한 발견이 많았던 것 같고, 행사 전체가 개발자들의 축제같은 느낌도 들고 신선한 느낌이었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회사의 채용 퀴즈  (0) 2013.11.07
DevOn 2013  (0) 2013.10.28
Deview 2013  (0) 2013.10.15
PHPFest 2013  (0) 2013.10.12

O'Reilly에서 개최하는 웹 기술 컨퍼런스인 Fluent 2013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5월말에 열린다. 거기를 내가 갈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온라인으로 맛보기 컨퍼런스, 이른바 Fluent 2013 Preview를 하기에 잠도 안자고 들어봤는데, 꽤 들을만한 주제들이었다.

발표한 주제와 발표자들은 아래와 같다.

  • "this" in JavaScript: How It Really Works - Martha Girdler
  • Hardware Access and Device APIs with JavaScript & HTML5 - Wes Bos
  • Prototyping à la Node with Express – Pam Selle
  • Principles of AngularJS – Brad Green & Shyam Seshadri

Martha의 발표는 자바스크립트가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내용이었고, Wes의 Device API소개는 이런 것도 된다는 데모 위주의 발표였다. Pam의 발표는 node.js와 express를 사용하면 쉽게 프로토타입을 만들 수 있다는 그냥 뻔하게 느껴지는 발표여서 좀 실망했지만, 그래도 (발표의 의도와는 동떨어졌지만) JustinmindMixture.io라는 프로토타이핑 툴을 알게된 것은 소득이었다. 마지막 AngularJS 발표는 뭔가 문제가 있는지 진행 중에 슬라이드가 제대로 넘어가지 않아서 내용에 집중하기 어려웠고, 시간이 짧다보니 몇몇 특징들만 소개하는 것으로 끝났다. 발표 슬라이드는 O'Reilly에서 배포한 아래 링크에서 PDF로 다운로드 가능하다.

Device API는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한번 시험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고, AngularJS는 실제로 사용할만한지는 아직도 의문이긴 하지만, 제대로 살펴봐야겠다.

+ Recent posts